사이트 제목

민주평통, 올림픽 남북 공동 유치 위한 특별위원회 발족… 정세현 전장관, 김광일 부의장 등 전문자문위원 참여

2020-01-28 10:56 AM 보도 내용,새소식

대통령 직속 자문기구인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이하 민주평통)가 정부의 2032년 하계올림픽 남북공동 유치 계획을 지원하기 위한 특별위원회를 발족했다.

민주평통은 22일 남북 공동올림픽 유치를 목표로 범국민적 공감 확산과 역량 결집을 위한 ‘2032 서울-평양 공동올림픽 유치 지원 특별위원회'(이하 ‘2032 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민주평통은 “남북 공동올림픽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에서 결정된다면 남북 협력도 국제적으로 보장받게 된다. 특별위원회를 중심으로 다양한 지원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라고 설립 목적을 설명했다.

민주평통 ‘2032 서울-평양 공동올림픽 유치 지원 특별위원회’ 발족식

민주평통은 ‘2032 특별위원회’를 통해 공동올림픽 유치에 필요한 정책과제를 발굴·건의하고, 270여 개 지역 단위에서 추진하는 다양한 통일활동을 통해 공동개최의 필요성에 대한 국민 지지와 공감대 형성을 위한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국내외 각 지역에서는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공동올림픽 유치를 위한 컨퍼런스 등 공동올림픽의 의미 이해와 공감을 위한 강연·토론회 ▲공동올림픽 유치 기원 평화열린마당 등 사회적 공감 확산을 위한 통일문화행사 ▲기존 사업 및 지역 축제와 연계한 서명운동과 캠페인 ▲홍보 현수막 및 전광판 게시 등 다양한 활동을 준비하고 있다.

정세현 민주평화통일 자문회의 수석부의장(왼쪽)과 김광일 민주평통자문회의 일본지역 부의장.

정세현 민주평화통일 자문회의 수석부의장(왼쪽)과 김광일 민주평통자문회의 일본지역 부의장.

정세현 민주평화통일 자문회의 수석부의장(왼쪽)이 김광일 민주평통자문회의 일본지역 부의장에게 위촉장을 수여하고 있다.

이날 출범한 2032 특별위원회에는 정세현 수석부의장을 비롯해 장영란 경기부의장(위원장), 김홍근 충남 부의장, 홍종식 전북 부의장, 김광일 일본지역 부의장 등 각 지역 자문위원뿐 아니라 학계, 종교계, 사회문화계에서 전문성과 대표성을 지닌 자문위원들이 참여했다.

저작권자(C)글로벌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Translate »